목요일, 4월 16, 2015

µô·¹ÅÁÆ®ÀÇ À½¾ÇÀ̾߱â (10): °íÀ½¾ÇÀÇ Ç⿬

1.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

진리(眞理)는 영원불멸 하다고들 말한다. 그러나 '영원불멸' 이라는 것이 과연 있을까? 그래 말을 바꿔본다. "영원불멸한 것은 없다는 것이 곧 진리이다."

시간이라는 잣대로 볼 때, 고전(古典)이란 과거 시간의 어떤 것들을 지칭한다. 고전이라고 하기 위해서는 우선 시간적으로 일정한 시기를 지난 어떤 것이어야 한다.

오래된 것이라고 다 고전이 아니다. 즉 시간이 절대적인 기준이 되는 것은 아니다. 중세시대 종교음악이 고전일 수 있듯이 19세기 말의 유행가도 고전일 수 있고 오늘날의 유행되는 문화도 100여년 정도 지나면 고전일 수 있다.

그렇다면 고전이라는 개념에는 단순히 시기를 구분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새길 수 있다. 즉 클래식(classical)이라고 하는 고전에는 '오래된' 이라는 뜻과 함께 '가치 있는' 이라는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오래 전에 생겨나서 많은 사람들이 그 가치를 인정하고 오늘날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훗날에도 본보기가 된다." 라고 고전의 의미를 정리하자면, 단순한 시기 구분을 초월한 어떤 고지식함의 뜻을 담고 있다. 마치 불변의 가치! 를 지니기에 이런 것들에 대해 후대인이 할 수 있는 것은 주석(commentary)이외의 그 어떤 개조나 변경을 용납하지 하지 않겠다는 듯 한 느낌도 아울러 다가온다.

고전이란 재해석에 의해 되살아난다. 결코 무덤 속에 잠든 작품은 고전일 수 없다. 고전은 끝임 없이 인용되고 재해석되고 그리고 패러디되어야 한다. 오늘날을 잘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를 되돌아보기 위해서도 '고전'이 필요하다. 그래서 옛말에 '온고이지신' 이라 하지 않았던가.


2. 클래식의 원시림: 고음악(Early Music)

소위 무리를 지어 갔다 오는 단체관광 여행은 점(點)의 여행이라는 생각이다. 노랫말마냥 그저 "서울, 대전, 대구, 부산 찍고..." 의 여행이다. 반면에 갈 곳도 딱히 정하지 않고 그저 배낭하나 둘러메고 떠나는 여행은 선(線)의 여행이다.

고음악을 듣는 것은 '선의 여행' 을 떠나는 것과 같지 않을까. 그 길에는 처음 보는 풍경이 더 많다. 새로운 풍경이 그득한 여행은 낯설음에 설레고 호기심에 우리의 마음을 한껏 부풀게 한다.

사전적 뜻풀이로 고음악을 말 그대로 '옛날 음악' 이라고만 정의한다면 뭔가 아쉽다. 고전에! 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시대 개념으로서의 고음악뿐만 아니라 작� 載"�살 아 생전에 사용되던 악기를 가지고 그 시대의 방식대로 연주한다는 것이 고음악에 담긴 또 다른 의미가 아닐까. 



옛날 악기는 오늘날 악기와는 달리 악기의 재료가 달랐을 것이고, 그래서 그 소리도 지금과는 좀 다를 것이다. 예컨대 옛 악기의 현은 양의 창자로 만든 가트(gut) 현이다. 온도와 습도에 민감하고 소리는 둔탁하게 느껴지지만 깊이가 있다. 오늘날 현은 쇠줄이다. 재료부터 다르니 소리도 다를 수밖에 없다. 음량은 작지만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소리가 옛날 악기들의 매력이다.

세월이 흘러가면서 악기가 바뀌듯 음악도 달라졌지만, 고음악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은 단순함이요, 소박함이다. 그 단순함과 소박함은 촌스러움이 아니다. 근원적이라는 느낌의 단순함이요 소박함이다. Simple is good. 심풀하고 쿨하다.

지금으로부터 4-500년 전, 아니 그보다 훨씬 더 오래전의 사람들의 음악과 삶을 시공을 초월하여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이 고음악의 매력이다.


3. 클래식 오디세이: 도이체 하모니아 ! 문디 50주년 기념 음반집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자리잡고 있는 도이체 하모니아 문디(Deutsche Harmonia Muindi, DHM)라는 음반사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여 기념 음반집을 내놓았다. DHM에서 내놓고 있는 음반들은 고음악이 많고, 명료하고 투명하며, 맑은 사운드를 자랑한다.

도이체 하모니아 문디 50주년 기념 음반집은 모두 50장으로, 천년의 시공을 넘는 음악사가 걸쳐있고 무명씨부터 바흐(Joann Sebastian Bach, 1685-1750)를 비롯하여 비버(Heinrich Ignaz Franz von Biber, 1644-1704), 보케리니(Luigi Boccherini, 1743-1805), 프레스코발디(Girolamo Frescobaldi, 1583-1643), 마레(Marin Marais, 1656-1728), 비발디(Antonio Vivaldi, 1678-1741), 첼렌카(Jan Dismas Zelenka, 1679-1745) 등의 작곡가의 주옥같은 음악이 담겨있다.

깊은 산속 옹달샘같은 고음악이다. 간결하고 담백하며 덜 기교적이어서, 그 옹달샘에 귀를 씻으면 순수한 노스텔지! 어의 저 너머 언덕에 다다를 수 있다. 간결함에서 얻을 수 있는 기! 쁨, 그 � 澍��고음악의 바다에 푹 빠져들게 만든다.

낯익은 풍경보다는 처음 보는 풍경이 더 많다. 새로운 풍경이 그득한 여행은 낯설음에 설레고 호기심에 우리의 마음을 한껏 부풀게 한다.



댓글 없음: